우리는 아직 못보고 못듣고 사는 것이 너무 많다.

|
거대기업에 목숨을 잃고도, 쉬쉬 넘어가는 사회.

거대기업에 돈 벌어다 주는 사원으로서, 잠재적인 소비자로서...

우리는 그에대한 아무런 권리를 가지지 못하고 있다...



(이 만화는 "백혈병으로 숨진 삼성반도체 노동자 박지연 씨를 기억하며, '23살의 봄'"이라는 제목으로 제목으로 주간인권신문 <인권오름>에도 실렸습니다. <인권오름>기사들은 정보공유라이선스를 채택하고 있습니다. 정보공유라이선스에 대해 알려면,http://www.freeuse.or.kr 을 찾아가면 됩니다.)
 

Trackback 0 And Comment 0